고객센터

고객센터

때로는 이렇죠.

  • 관리자
  • 2019-04-16 16:53:00
  • hit1138
  • 121.153.128.96

때로는 이렇죠.

배가고플 때엔 밥이 약보다 낫고

목이 마를 때엔 물 한 컵이 꿀맛인 것처럼

발명자는 모든 사람들에게 믿음 안에서

만족함을 전하여드리고 싶었습니다.

 

또한 사용하시는 분들이 정말로 그렇게 느끼면서

그러한 제품으로 만족하는 것을 보면서

저는 마음속으로 감사의 보람을 느낍니다.

제가 이를 발명하기 전엔 인터넷에 없었죠.

 

맞춤의자, 맞춤베개라는 용어가 전혀 없었지요.

그런데 요즈음 인터넷을 검색하다보면모두가 다들

내가 발명한 맞춤의자. 맞춤베개라는 이름을 상용합니다.

사람에게 코를 막아 숨을 못 쉬게 한다면

 

제아무리 맛있는 산해진미도 시원한 꿀물도 다 싫고

오직 시원하게 숨을 쉬고 싶은 것처럼 산소와 같은 제품으로

인정받기를 소망하고 있습니다. 다만 제품으로 느껴보세요.

그리고 이 글을 꼭 기억하였다가 평가하여 보세요.

사용하시는 분들에게 산소 같은 제품이요.

가슴을 확 트이게 하는 제품이 되고 싶습니다.

 

2019년 4월 16일 16시 42분

게시글 공유 URL복사